김정숙 여사, 장애인동계체전에 편지 "여러분이 희망의 봄"

[the300]

김정숙 여사가 제17회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에 참가하고 있는 장애인 선수들에게 격려와 응원의 편지를 보냈다.

14일 청와대에 따르면 김 여사는 13일 7개 종목 500여 명의 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 선수들에게 “희망의 봄이 되어주신 여러분 고맙습니다"라고 편지를 썼다. 
/청와대 제공

김 여사는 “어려움 속에서도 희망의 씨앗을 품고 키우고 있는 여러분은 이미 삶이라는 경기의 승리자”라며 장벽을 넘어 분투하고 있는 장애인 선수들을 격려했다.

이번 경기는 11~14일, 강원도 강릉, 춘천, 평창에서 열렸다. 알파인스키, 크로스컨트리 스키, 바이애슬론, 스노보드, 아이스하키, 휠체어컬링, 빙상 등 종목이다. 그러나 코로나19 여파로 개회식도 치르지 못했고, 폐회식 행사도 취소됐다.

김 여사는 이처럼 외부 관심을 받기 어려운 상황에서도 최선을 다한 장애인 선수들에게 따뜻한 마음을 보냈다고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이 밝혔다. 

그동안 김정숙 여사는 장애인 운동선수들에게 여러 차례 관심을 보였다. 2018년 평창 동계패럴림픽 당시 개회식을 마치고 청와대로 바로 돌아오지 않고 평창에서 숙식하며 우리나라 선수들을 응원했다. 2018년, 2019년 2년 연속으로 전국장애인체전 개막식에 참석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