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본부 동료애 어떻기에…文, 인천검역소에도 홍삼 선물

[the300]

문재인 대통령이 질병관리본부에 이어 인천공항 검역소에도 홍삼 가공제품을 보내 격려했다. 질본 직원들이 선물받은 홍삼을 인천검역소에 나눠주려 하자 추가로 사서 보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2일 남대문시장 방문 시 구매한 홍삼제품 30상자를 질병관리본부에 보내 직원들을 격려했다. 13일 오후 4시경 같은 홍삼제품 50상자를 인천공항 검역소에 전달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질병관리본부에 이어 인천공항 검역소에도 홍삼 제품을 전달하며 직원들을 격려했다. 청와대 측은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후 4시쯤 홍삼제품 50상자를 인천공항 검역소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인천공항 검역소 직원들이 홍삼 제품을 받은 후 파이팅을 외치는 모습.(사진=청와대 제공) 2020.02.13. photo@newsis.com
질본, 인천 검역소는 모두 코로나19(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과과 방역의 최일선이다. 인찬공항 검역소는 중국 입국자에 대한 특별입국절차, 자가진단앱 설치 등 급증한 방역업무를 수행한다. 

문 대통령은 앞서 12일 남대문시장에서 "질병관리본부 직원들에게 주려 한다"며 인삼제품 가게에서 홍삼 엑기스 제품을 샀다. 문 대통령은 그 후 "현장인 인천공항 검역소에 많은 인력이 지원해 고생하고 있다. 동료애 차원에서 전달받은 홍삼제품을 나누어 보내려고 한다"는 질본 직원들의 이야기를 전해 들었다. 

이에 선물을 더 사서 인천으로 보냈다. 인천공항 검역소에는 직원 155명, 지원인력 390명 등 545명이 근무중이다. 선물은 고려인삼 홍삼액 50상자다. 1상자에 1인분 홍삼액 30포가 들었으니 1500포다. 

청와대는 "인천공항 검역소 직원에게 전달된 홍삼제품은 12일 질본에 전달된 제품과 동일하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으로 위축된 내수경제 활성화를 위해 12일 서울 남대문시장을 방문해 홍삼 액기스를 구입하고 있다. 2020.02.12. since1999@newsis.com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