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주민 10명 중 9명 '하루3끼' 식사…'강냉이'→'흰쌀밥'

[the300][북한 경제·사회 변화 실태조사]①식생활

2016년 이후 북한 주민 10명 중 9명이 1일 3회 식사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 주민의 주식은 강냉이에서 '흰쌀밥'(입쌀)로 달라졌다. 전반적인 북한 주민 식생활 수준이 향상됐다는 증거다.

통일부는 북한연구학회와 현대리서치연구소에 의뢰해 탈북민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를 13일 공개했다.

식생활 수준을 보여주는 1일 식사횟수 조사에서 북한 주민 전체에서 평균 71.7%가 1일 3회 식사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2013년 이후에는 북한 주민의 10명 중 8명 이상이 1일 3회 식사를 했다. 

1일 3회 식사를 한다는 응답은 2000년 이전에는 32.1%에 불과했다. 2001~2005년 52.2%, 2006~2010년 67.1%, 2011~2015년 87.1%로 꾸준히 증가세를 보였다. 최근인 2016~2019년에는 90.7%까지 비중이 높아졌다.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31일 '당의 령도(영도)따라 자력부강의 한길로 줄달음쳐 온 자랑찬 한 해'라는 제목으로 4면 전체에 한 해를 결산하는 사진 21장을 공개했다. 사진은 북한 주민들이 농사를 하는 모습.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주식의 구성 비율은 전반적으로 입쌀(38.8%)보다 강냉이(49.3%)의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2013년 이후에는 입쌀 비중이 50%를 넘겼다.

2000년 이전 강냉이 비중은 68.8%, 2001~2005년 70.9%로 높은 편이었다. 하지만 그 비중은 2006~2010년 55.4%, 2011년~2015년 38.7%, 2016~2019년 24.9%로 급감했다.

같은 기간 입쌀의 비중은 11%→15.9%→27.5%→52.4%→66.1%로 급증했다.

이번 연구에는 2019년 상반기까지 한국에 입국한 북한이탈주민을 602명을 대상으로 △시장화 △식생활 △교통·운송 △정보기기이용 등 분야별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가 담겼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