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선거구 획정'위한 첫 간사회동…"이른시일 내 획정위 보고"

[the300]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홍익표(왼쪽) 더불어민주당 행안위 간사와 이채익 자유한국당 행안위 간사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이채익 의원실에서 4·15 총선 선거구 획정을 위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간사 간 첫 회동을 위해 만나고 있다. 2020.02.12. photothink@newsis.com
여야가 4·15 총선 선거구 획정을 위해 12일 처음으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간사 간 회동을 했다. 상견례 성격의 이날 만남에서 여야는 이른 시일내에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산하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의 현재까지 논의 과정을 보고받는데 합의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자유한국당 이채익 간사는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동을 갖고 선거구 획정을 위한 인구 상·하한선 등 선거구 조정 관련 논의를 했다.

이 간사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선거구 획정 문제는 민간 기구 (선거구획정위)가 구성돼 활동하고 있다"며 "민간 기구의 획정 논의를 파악하고 공유할 필요가 있다. 지금까지 선거구 획정 논의에 대한 설명을 듣고 공유해서 논의를 좁혀가자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간사는 "선거구 획정은 당리당략이나 이해관계에 충돌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 공정성과 객관성 담보를 위해 그분(선거구획정위)들의 의견이 매우 중요하다"며 "그분들의 의견을 전체적으로 취합, 공유하고 설명을 듣는 부분이 중요하다. 빠른 시일 내에 설명을 들으려 한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당에서 분구와 통·폐합되는 선거구를 각각 1곳으로 하자는 입장을 민주당에 전달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오늘은 구체적인 부분을 합의하고 결정하는 자리는 아니었다"며 "상견례 형식으로 대체적인 의견만 공유하고 공감했다"고 밝혔다.

선거구 획정의 기준이 될 인구 상·하선에 대해서는 "아직까지 전혀 합의하지 못했다"며 "민간 기구에서 선거구 획정에 대해 지금까지 논의하고 검토한 부분을 공식적으로 설명을 듣겠다. 그 부분을 우선적으로 먼저 하겠다"고 밝혔다.

이 간사는 "2월 임시국회 마지막 본회의가 다음달 5일에 열리기 때문에 통과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을 다하겠다"며 "이 부분에는 여야가 뜻을 같이 했다"고 전했다.

앞서 여야 원내대표는 지난 11일 만나 오는 17일부터 다음달 17일까지 2월 임시국회를 열기로 하고 법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는 27일과 다음달 5일에 열기로 했다.

여야는 다음달 5일 내 선거구 획정을 위해 우선 소관 상임위인 행안위에서 먼저 논의하고 필요하면 별도의 협의기구를 구성하기로 했다.

이 간사는 "행안위 간사끼리 먼저 논의하고 논의 진척에 따라 별도의 협의기구를 만들어서 추진할 수도 있는 것 (원내대표간)합의된 걸로 안다"며 "그래서 어제 합의한 대로 일단 먼저 한번 해보자는 취지였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