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중국인 입국금지 논의안해, WHO결정 벗어나는 상황 없을것"

[the300]

청와대가 중국인 입국금지 관련 논의가 없었다고 27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이른바 우한 폐렴 확산 우려에 '중국인 입국금지' 청와대 국민청원 참여인원이 40만명을 넘겼지만 WHO(세계보건기구)의 결정을 벗어나지 않겠다는 설명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현재 WHO 에서 그 문제를 논의하고 이동금지 조치를 취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현단계에서 WHO의 결정을 벗어나는 상황은 없을 것 같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전세계에서 (중국인 이동금지 조치를) 취하는 국가는 없는 걸로 안다"며 "특별히 이것에 대해 논의했거나 하지 않고 전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7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에서 관광객 및 이용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대기하고 있다. / 사진=인천국제공항=김휘선 기자 hwijpg@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컨트롤타워는 청와대가 맡는다. 청와대 관계자는 "전세계적으로 예의주시하고 있고, 국내확진환자가 발생됐기 때문에 혹시라도 더 큰 상황으로 번질지 모른다"며 "청와대에서 전체 콘트롤타워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한 지역에 체류중인 국민들을 태울 전세기를 보낼지 여부는 이르면 이날 중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무총리실에서 관련회의를 하고 있고 결과 나오면 발표할 것으로 안다"며 "결과 나오면 저희도 알 수 있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중국 우한 지역에서 입국한 사람들에 대해 전수조사를 추진하라고 지시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브리핑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에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발빠르게 대처하고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하라"고 지시했다.

아울러 "모든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상황을 시시각각 전달해 확산을 막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2차감염을 통해 악화되는 것에 대비하려면 선제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우한 지역 입국자에 대한 전수조사 추진을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증세가 (잠복기 후) 뒤늦게 나타나기 때문에 현재 어떻게 돼있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지 않냐"며 "지시에 따라 조치가 추진될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경제에 미치는 여향을 주시하고 점검을 철저히 하라"고 지시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