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당정, '우한폐렴' 관련 경제리스크 점검·대응정책 검토"

[the300]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설 명절 관련 민심보고를 위해 이동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중국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확산과 관련 "당정은 우리 국민의 생명을 지키는 동시에 관광을 포함한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면밀히 점검할 것"이라며 "리스크가 확대될 경우 경제적인 대응 정책을 펼치는 걸 주저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27일 오전 국회에서 '설 명절 관련 민심보고' 기자간담회를 열고 "정부는 최고 수준의 대응과 물 샐 틈 없는 방역에 만전을 기해주길 당부한다"며 "신종코로나바이러스는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도 위협하지만 경제적 불확실성도 키운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과거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당시 세계 경제 손실이 400억 달러에 달했다는 점을 비춰볼 때 신종코로나바이러스도 경제적으로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필요하다면 테스크포스(TF)도 가동하겠다"며 "현재 보건당국이 일사분란하게 대응하고 있는 만큼 그런 점에서 우리가 도움이 될 수 있도록 TF를 검토할 수 있다"고 의지를 나타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도 "정부가 철저히 대처하고 대응할 수 있도록 힘을 실어주는 게 먼저라고 생각한다"며 "필요한 경우 당 차원에서 지난 아프리카돼지열병 때 특위를 구성해 지원한 사례 등을 참고해 논의하고 대책 세울 수 있다"고 부연했다.

다만, 보건당국 중심의 현장 대응이 먼저라는 원칙을 재차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철저한 대비가 필수적이지만 과도한 불안을 갖지 않는 게 매우 중요하다"며 "지금은 정부를 믿고 일상 대응 체계로 움직이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