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인영 "한국당 총선공약, 박근혜 정권 회기…심각한 '정치역주행'"

[the300]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0일 자유한국당 총선 공약과 관련 "박근혜 정권 시절로 돌아가자는 메시지"라고 일갈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의 총선공약을 살펴보면 모든 것을 문재인 정부 이전의 박근혜 정권으로 되돌아가자는 주장밖에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폐지, 확장적 재정정책 무력화, 탈원전 폐기, 주52시간제 정착 무력화에 이어 며칠 전에는 분양가상한제 폐지와 대출규제 완화 등 빚을 내서 집 사자는 박근혜 정권 시절 주장이 나왔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정권 시절로 국정을 되돌리자는 것은 심각한 정치 역주행"이라며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참여한 의원이 다수 소속된 한국당의 자기부정"이라고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한국당이 주장하는 보수통합은 보수혁신에서 출발해야 한다"며 "그러려면 퇴행적 공약부터 철회해야 한다. 이번 총선에서 유연한 진보와 멋진 정책 경쟁을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