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네팔 안나푸르나에 신속대응팀 파견…"실종 한국인 수색"

[the300]

외교부가 네팔 카트만두 안나푸르나에 신속대응팀을 17일 파견했다. 산사태로 실종된 한국인 4명을 수색하기 위해서다.

외교부는 외교부 신속대응팀 2명과 교육청 관계자 2명, 여행사 관계자 3명 등 총 7명을 1차 선발대로 구성해 이날 오후 1시25분 인천공항에서 카트만두행 비행기에 탑승했다고 밝혔다. 실종자 가족 6명도 동행했다. 이들은 한국시간 오후 9시20분 카트만두에 도착할 예정이다.

네팔로 해외 교육 봉사활동을 떠났던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 4명이 안나푸르나 지역 산사태로 실종됐다.
희말라야 안나푸르나 전경 / 사진=김동하

외교부에 따르면 17일(현지시간) 오전 10시30분부터 11시 사이 네팔 안나프르나 베이스 캠프(ABC) 트래킹 코스 중 해발 3230m 데우랄리 지역에서 눈사태가 발생해 한국인 9명중 4명이 실종됐다. 나머지 5명은 인근 롯지(산장)로 안전하게 대피했다. 이들을 이송하기 위한 헬리콥터가 대기중이다.

주네팔대사관은 사고 접수 직후 담당지역을 관할하는 포카라 경찰관계자에게 적극적인 수색을 요청하는 한편 실종자 국내 가족들에게 사고 소식을 전했다. 이날 담당직원을 사고현장에 파견해 실종자 수색을 촉구할 예정이다.

네팔 경찰 수색대는 현지시간 18일 오전 7시 수색을 위해 사고현장으로 도보 이동중이다. 데우랄리와 포카라 지역 기상상황 악화로 헬리콥터 수색은 제한적인 상황이다. 기상 상황이 호전되면 헬리콥터를 투입할 예정이다.

외교부와 주네팔대사관은 지난 17일 비상대책반을 구성했으며 네팔 당국에 신속한 실종자 수색을 요청한 상태다. 외교부는 신속대응팀을 파견해 가족지원 등 필요한 영사조력을 적극 제공할 예정이다. 충남도 교육청도 비상대책반을 꾸려 현지에 지원 인력을 급파했다.

실종자들은 네팔 교육 봉사활동에 참가한 충남교육청 소속 교사들이다. 지난 13일 교사 11명이 네팔로 출발했다. 이들은 카트만두 인근 지역 초등학교과 중학교, 공부방 등에서 교육 봉사활동을 진행해 왔다.

한-네팔 관광 및 트레킹 운영 협회 사무총장은 한국인이 트레킹 도중 눈사태로 실종, 수색 중에 있다고 주네팔대사관에 연락해 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