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출판비 1억원, 심장재단·백혈병어린이재단에 기부"

[the300]법무부장관 후보자 "2개 재단에 각 5000만원씩 기부…증빙 자료 제출하겠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추미애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004년 총선 낙선 이후 도서 출판을 위해 지불했다 계약 파기로 돌려받은 1억원을 한국심장재단과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각 5000만원씩 기부했다고 30일 밝혔다.

추 후보자는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1억원의 향방을 묻는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 질의에 "제가 기부한 단체를 확인을 최근에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후보자는 "제 말만으로는 증빙이 안 된다고 판단할 것이기 때문에 두 단체에 대해 제 기억에 따라 맞는지 확인하기 위해 자료를 요청한 상태"라며 야당 의원들의 자료 제출 요구에도 응하겠다고 했다.

추 후보자는 앞서 오전 질의 중 해당 1억원이 오간 계좌 내역을 요구하는 의원들 질의에는 "개인 계좌로 받은 사실이 없다"며 "당시 후원회 계좌와 정치 자금 계좌가 임기 만료로 폐쇄돼 불가피하게 1억원을 회수할 때 은행이 발행한 자기앞수표로 돌려받았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추 후보자는 "당시 개인 통장으로 입금할 수 없는 돈(정치자금)이기 때문에 개인 통장으로 입금하지 않아 자기앞수표가 발행된 것"이라며 "자기앞수표는 수표 발행자 이외에는 볼 수가 없다"고 계좌 내역 지출이 어려운 이유를 설명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