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정세균 총리지명 더 늦출 수 없었다…최대고민은 '국회의장'

[the300]文, 발표 후 3실장에 "정세균 고마운 결단"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서울 구로구의 에이스하이엔드타워 구내식당을 찾아 식판을 들고 자리로 이동하고 있다. 2019.12.17. since1999@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한 건 삼고초려에 가까운 설득의 결과였다. 또 여야 갈등이 다소 정리된 이후 발표 모양새를 원했지만 "더 늦출 수 없다"는 판단에 17일 발표를 결정한 걸로 확인됐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30분, 청와대 춘추관에서 직접 총리 후보자를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퇴장하면서 노영민 비서실장·김상조 정책실장·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 3실장에게 "정 후보자가 고마운 결단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의장으로 여야를 운영해 온 경험, 협치의 능력 그런 것을 높게 평가했다"며 "비상한 각오로 모셨다"고 말했다고 한다.

청와대를 종합하면 정 후보자가 국회의장 출신이란 점은 총리를 정하려는문 대통령의 최대 고민이었다. 바로 이 때문에 정 후보자도 깊이 고심한 점, '격'에 맞지 않는다는 논란, 야당의 비판 가능성도 고려했다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앞서 총리 지명 발표에서도 "입법부 수장을 지내신 분을 국무총리로 모시는데 주저함이 있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럼에도 관례보다 현실적인 필요성, 적임자라는 데 무게를 두고 정 전 의장을 설득한 걸로 전해졌다. 사실상 삼고초려에 가까운 설득 작업이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관계자들은 문 대통령이 여러 국정 현안에 '실사구시'로 접근해 온 것을 강조했다.

"비상한 각오"는 문 대통령이 직접 총리 지명을 발표한 배경도 된다. 대통령이 직접 소개하는 것으로 어려운 결정을 해 준 정 후보자를 예우했다는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2017년 5월10일 이낙연 국무총리 지명도 직접 발표했다. 

17일 발표 타이밍은 이낙연 총리 거취와 직결된다. 공직선거법상 이 총리가 출마하려면 늦어도 1월16일(선거일 90일 전)에는 공식사퇴해야 한다. 17일 기준으로 꼭 한 달 남았다. 후임자 인사청문회와 국회본회의 인준에 걸릴 시간을 고려하면 후임자 지명발표를 더 늦출 수 없었다.

여당 중진 의원도 "17일로 현안 정리 일정을 맞췄다. 오늘 원래 선거법 개정안을 처리했어야 한다"며 "국회 쪽이 늦어졌다"고 설명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왕이면 (국회가) 차분해진 때 발표하면 좋았겠지만 언제 끝날지 알 수 없는 상황이 됐다"고 말했다. 그는 다음달 16일 이전 정 후보자 인사청문회와 인준절차가 끝나겠느냐는 전망에 "국회가 하는 일"이라고 말을 아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주례오찬 등을 통해 내각을 떠나는 이 총리에게도 아쉬움과 격려의 표현을 해온 걸로 전해졌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