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후임총리에 정세균 낙점…文, 이르면 17일 발표할듯

[the300]호남출신 지역안배-경제·협치형 총리 콘셉트 부합


[수원=뉴시스] 김종택 기자 = 정세균 전 국회의장이 11일 오후 경기 수원시 아주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故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의 빈소를 조문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19.12.11.semail3778@naver.com
문재인 대통령이 이낙연 국무총리 후임에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낙점하고 이르면 17일 지명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여권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차기 총리 카드로 급부상한 정 전 의장 검증을 끝내고 총리후보자로 지명할 전망이다. 

정 전 의장은 민간과 정부에 걸친 다양한 경험이 강점이다. 더불어민주당 6선 의원(서울 종로)으로, 20대 국회 전반기 국회의장을 지냈다. 회사원(쌍용) 출신으로 상무이사까지 오른 뒤 정계 입문했다. 

참여정부에서 산업부 장관, 당 원내대표, 당 대표(의장), 국회의장 등을 두루 거친 경륜이 강점이다. 추진력과 조정능력을 두루 갖췄고 인적 교류 폭도 넓어 민주당에 이른바 '정세균계'가 있을 정도다.

이에 따라 총리 지명시 '경제내각' 콘셉트에 부합한다는 평가다. 호남(전북) 출신인 점은, 내각에 지역균형을 고심해 온 문 대통령 취지에도 맞다. 

물론 입법부 수장 출신의 국무총리행은 전례가 없다는 점에서 논쟁적인 면이 있다. 직전 국회의장(국가의전서열 2위)을 국무총리(서열 5위)로 발탁하는 것이 이례적이라는 점이다. 자칫, 입법부를 행정부 아래에 두느냐는 야당의 반발을 살 수 있다. 

이 때문에 총리 발탁설이 알려지면서 야권을 중심으로 반대의견도 제기됐다. 이 점은 총리 지명시, 인사청문회 과정 등을 통해 해소될 수 있다는 게 여권과 청와대 판단인 걸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임기반환점을 돈 지난달 초부터 총리교체론이 힘을 얻은지 이미 한 달이 지났다. 

한편 정 전 의장이 총리로 낙점될 경우, 더불어민주당 내 역학관계도 변화가 불가피하다. 이낙연 총리가 총선 역할론 등을 수용하면서 지역구에 직접 출마할 경우 현재 정 전 의장 지역구인 서울 종로구에 도전할 가능성도 높다. '총리'와 '종로'가 맞트레이드되는 셈이다. 단 공천 절차와 과정 등을 거쳐야 하므로 예단하기는 어렵다는 게 민주당 기류다. 



관련기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