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비건, 北에 '유연한 조치 통한 균형잡힌 합의' 제시

[the300]김연철 통일부 장관과 비공개 간담회…“북미정상 약속, 대화로 달성”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6일 서울의 한 모처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와 오찬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2019.12.16. photo@newsis.com
한국을 방문 중인 스티브 비건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16일 김연철 통일부 장관을 만나 "북한과 타당성 있는 단계와 유연한 조치를 통해 균형 잡힌 합의에 이를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

통일부에 따르면 비건 대표는 이날 김 장관과의 비공개 오찬 간담회에서 "미국은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미국과 북한 지도자가 천명한 약속을 대화를 통해 달성해 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비건 대표는 김 장관이 "북미협상의 실질적 진전을 이끌어내기 위해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말한 데 대해 동의했다. 통일부는 “양측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정착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계속해서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앞서 비건 대표는 이날 오전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수석대표협의를 진행한 뒤 실시한 공동기자회견에서도 “북미 양측의 합의에 부합하는 균형 잡힌 합의를 도출하기 위한 창의적인 방법과 단계가 있다”고 밝혔다.

비건 대표는 “우리는 늦지 않았다. 우리는 더 나은 길을 선택할 수 있는 능력이 있다. 우리는 여기(한국)에 있고 북측은 우리에게 연락할 방법을 알고 있다”며 북한에 회동을 공식 제안했다.

특히 그는 “북한이 연말 시한에 대해 많이 언급해왔지만 미국은 (비핵화 협상에) 데드라인이 없다”며 북한이 자체적으로 설정한 협상의 ‘연내 시한’에 쫓기지 않고 내년에도 북한과 협상국면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표시했다.

비건 대표가 ‘유연한 조치’를 거듭 언급한 것은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복귀시키기 위한 대화 유인책으로 보인다. 북한이 연말 시한 이후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등 강경 도발에 나설 가능성을 억제하겠다는 의지도 담긴 것으로 관측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