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美 비건과 '북핵 대화-협상 우선' 원칙 재확인

[the300](상보)비건 "협상을 통한 한반도 비핵화 포기하지 않을 것"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청와대 본관에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와 악수하고 있다. 2019.12.16. dahora83@newsis.com
한미가 북핵 문제에 있어서 '대화 우선' 원칙에 다시 한 번 동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16일 청와대에서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부장관 지명자)를 접견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진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해 달라"는 취지로 당부했다.

그동안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체제 구축을 위한 비건 대표의 노력을 평가하기도 했다. 비건 대표는 북측과의 비핵화 협상을 주도해온 인물이다.

비건 대표는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구축이라는 역사적 과제를 이루기 위해 포기하지 않고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는 생각에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7일 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대화 모멘텀이 계속 유지되어야 한다"고 동의한 내용을 재확인한 것이다. 미국이 최근 북측을 겨냥해 '불량 국가'(rogue state)라고 지칭하는 등 감정싸움이 격화되고 있지만, 북핵 협상판을 유지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접견 후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비건 대표와 면담을 갖고 북미 협상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다.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은 "정 실장과 비건 대표는 현 상황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협상 진전을 위해 긴밀한 소통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문 대통령과 비건 대표의 면담에는 정 실장을 비롯해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최종건 평화기획비서관, 박철민 외교정책비서관이 참석했다.

미국 측에서는 알렉스 웡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부대표, 앨리슨 후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 보좌관, 로버트 랩슨 주한미국대사 대리가 함께 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 측 인사들과 일일이 악수를 한 후 비건 대표에게 국무부 부장관 내정과 관련한 축하 인사를 건네기도 했다.

청와대 측은 이날 접견과 관련해 극도로 말을 아꼈다. 김현종 2차장은 이날 접견 직전 기자들과 만나 대화 주제, 비건 대표의 북한 접촉 가능성 등과 관련한 질문에 대해 "노 코멘트"라는 답으로 일관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