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국회서 대규모 규탄대회…일부 지지자들 본청 난입도

[the300]16일 오전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 열어

16일 국회 앞 본청에서 자유한국당이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를 열었다. /사진=독자제공

자유한국당이 국회 본청 앞에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 반대 규탄대회를 열었다. 이 과정에서 당원과 지지자들이 국회로 몰려들었고 일부 '태극기 부대' 등이 본청에 난입을 시도하면서 소란이 벌어졌다.

한국당은 16일 오전 11시부터 국회 본청 앞 계단에서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를 진행했다.

규탄대회에는 황교안 당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 김재원 정책위의장 등 지도부와 소속 의원 상당수가 참여했다. 당원 수천 여명도 함께 하면서 국회 일대가 이들의 함성 소리로 가득했다.

오전 10시부터 지지자들이 몰려들자 국회는 정문 등을 봉쇄해 출입증이 확인된 사람만 통과시켰다. 한국당 의원들이 반발하자 오전 10시59분부터 정문을 개방해 지지자들이 일제히 본청 앞으로 쏟아졌다.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연설에서 "오늘 우리는 민주주의를 지켜내기 위해서 여기에 왔다. 국회의 주인은 국민이다. 주인이 내는 세금으로 움직이는 국회에 들어오겠다는데 이 국회의 문을 걸어잠그는 행동은 잘못된 것"이라고 말했다.

태극기를 든 일부 사람들은 국회 본청 안으로 밀고 들어가려다 경찰과 국회 관계자 등에게 제지 당했다. 한국당 측에서도 참석자들의 본청 진입을 말렸다.

참석자들은 '공수처 반대' '선거법 반대' 등 구호를 연이어 외치며 여당을 비판했다.

16일 국회 앞 본청에서 자유한국당이 '공수처법, 선거법 날치기 저지 규탄대회'를 열었다. /사진=독자제공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