흔들리는 '4+1', 손학규·심상정·정동영 "與, 선거제 '후려치기'…문제 있다"

[the300]심상정 "與, 개혁의 취지에 아랑곳하지 않고 막판에 후려치기"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김관영 원내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가 1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공개 모임 후 회의장을 나서고 있다./사진=뉴스1

내년도 예산안을 통과시킨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 당권파·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에 균열이 생기고 있다.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에 오른 공직선거법 개정안의 단일안 도출을 두고서다. 

13일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지역구 250석, 비례대표 50석, 연동률 50%'를 바탕으로 '연동형캡(cap)' 의석수를 20석으로 낮추자는 주장이 강하게 제기됐는데 이에 나머지 정당이 반발하면서 틈이 벌어졌다. 

손학규 바른미래당·심상정 정의당·정동영 평화당 대표는 이날 오후 만나 선거법 관련 의견을 공유했다. 이들은 연동률을 낮추자는 민주당의 주장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동영 평화당 대표는 이날 비공개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선거제 개혁은 약자의 목소리를 국회에 들어오게 하자는 것"이라며 "우리가 주장하는 것은 100% 연동제였는데 이것이 50% 준연동제로 찌그러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민주당은) 이것을 또 50%가 아니라 30%로 하자고 한다"며 "받을 수 없다. 우리는 동의할 수 없다"고 단언했다. 

정의당도 '연동형캡' 의석수를 20석으로 낮추자는 민주당 주장에 반대하기는 마찬가지다. 앞서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연동형캡 의석수를 25석으로 하자는 민주당 주장에도 강력히 불만을 표출해왔다. 

심상정 대표는 "우리가 같이 함께 만든 법안인데 처음부터 끝까지 다 원칙을 뒤집어서 논의하는 것 자체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막가파식 정치와 극단적 대결의 정치를 넘어 다당제를 만들어 대화와 타협의 정치로 가자는 게 선거제 개혁의 핵심"이라며 "그런 개혁의 취지에 전혀 아랑곳하지 않고 막판에 그냥 후려치기로만 되니까 문제가 있지 않냐고 공유했다"고 부연했다. 

심상정 대표는 손학규 대표도 같은 생각이냐는 질문에 "다 같은 생각"이라고 답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최고위원도 심상정 대표나 정동영 대표와 같은 생각이냐는 질문에 대답을 하지 않고 고개를 끄덕이며 자리를 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