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특권정치·경제적 불평등 없는지 겸허히 돌아봐야"

[the300]'임시정부 백주년위원회' 초청오찬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초청 오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19.12.13. dahora83@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년이 흐른 지금, 또다른 특권의 정치가 이어지고, 번영 속의 심각한 경제적 불평등이 또 다른 신분과 차별을 만들고 있지 않은지, 우리 스스로 겸허하게 되돌아보아야 할 때"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초청 오찬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3.1운동 정신으로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수립됐으며 임시정부가 제정한 대한민국 임시헌장 제1조는 ‘대한민국은 민주공화제로 함’, 제3조는 ‘대한민국의 인민은 남녀, 빈부 및 계급 없이 일체 평등으로 함’이라 명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금 대한민국의 헌법이 여기에서 시작됐다"며 "우리가 3.1독립운동과 임시정부 수립을 기억해야 하는 또 하나의 이유는, 그 정신을 되새겨 보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대한민국 임시헌장이 천명한 민주공화제를 진정으로 구현하고, 일체 평등을 온전히 이루고 있는 것일까요"라고 물었다.

문 대통령은 정치와 불평등, 차별 우려 등을 들면서 "그러한 반성 위에서 본다면, 대한민국의 새로운 100년의 길도 명확하다. 함께 이룬 만큼 함께 잘 사는 것이고, 공정과 자유, 평등을 바탕으로 함께 번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것이 3.1독립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이 오늘을 사는 우리에게 주는 가르침일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함께 잘 사는 나라’, ‘평화의 한반도’ 또한 함께 해야만 이룰 수 있는 우리의 목표"라며 참석자들에게 "독립유공자 후손들께서도 그 목표에 함께 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