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희상 국회의장, 본회의 중 병원行

[the300]예산안 처리 후 한국당 항의 받고 몸상태 악화

(서울=뉴스1) 김명섭 기자 = 문희상 국회의장·이인영 더불어민주당·심재철 자유한국당·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71회국회(정기회) 제12차 본회의에서 2020년도 예산안 상정을 두고 대화를 하고 있다. 2019.12.10/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희상 국회의장이 10일 밤 국회 본회의 도중 몸상태가 악화돼 병원으로 이동했다. 512조3000억원 규모의 예산안 수정안을 의결한 후 예산안 부수 법안을 심의해야 했지만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거센 항의를 받고 건강상의 이상을 느낀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 의원들은 본회의 예산안 상정 때부터 문 의장에 항의했고, 수정안이 의결되고 본회의가 정회되자 국회의장실을 방문해 반발했다.

문 의장은 앞서 지난 4월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법안을 둘러싼 여야 충돌 과정에서도 지병인 심혈관계 질환이 악화돼 병원에 입원, 스탠트 시술을 받기도 했다.

국회 본회의는 문 의장 대신 주승용 부의장이 사회를 맡아 예산안 부수 법안 심의를 진행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법안들에 대한 반대토론을 진행하며 항의하는 '미니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 전술로 반발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