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文의장 9~10일 본회의, 원내대표 교체기 노린 '졸속' 꼼수"

[the300]"문재인 정권 야욕…본회의 강행처리 중단하라"

김성원 자유한국당 대변인/사진=뉴시스
자유한국당은 7일 문희상 국회의장이 오는 9~10일 본회의를 열어 내년도 예산안과 정치·사법개혁 관련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을 처리한다고 밝힌 데 대해 "한국당의 원내대표 교체기를 노려 법안을 졸속으로 처리하려는 꼼수"라고 비판했다.

김성원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중립적이어야 할 문 의장마저 합법적인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 철회를 요구하고, 불법적인 패스트트랙 법안을 본회의에 상정한다고 한다"고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20대 마지막 정기국회에서 처리해야 할 법안들이 산적해 있다. 그러나 국회가 경색상태"라며 "당리당략만 가득찬 더불어민주당과 2중대, 그리고 삼권을 모두 장악하려는 문재인 정권의 야욕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불법 패스트트랙으로 정권보위를 꾀하더니 정권의 독주와 장악시도를 견제하려는 제1야당을 법안 처리에서 배제하려고 했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국회 정상화가 시급하다. 그러나 '정상화'만을 목적으로 허투루 할 수 없다"며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 패스트트랙 법안을 위한 국회가 아닌 민생 법안을 위한 국회를 위해 합의 없는 본회의 강행처리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