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 실무단 구성…예산·檢개혁·선거제 '단일안' 8일까지 확정

[the300] 5일 4+1 대표급 회동…한국당에게 여지는 남겨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민주당 원내대표실에서 패스트트랙 법안 및 예산안을 다룰 '4+1' 협의체 회동을 갖기 앞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유성엽 대안신당 창당준비위원장, 이인영 원내대표, 조배숙 민주평화당 원내대표, 김관영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사진=뉴스1

여야 4+1(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 협의체가 첫 공식 회동을 하고 선거제·검찰개혁·예산안의 '단일안' 마련 마지노선을 오는 8일로 정했다. 또 선거·검찰·예산 각 세분야의 실무단을 구성하고 협의키로 했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바른미래당 김관영 전 원내대표·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평화당 조배숙 원내대표·대안신당 유성엽 창당준비위원장은 5일 오후 국회에서 원내대표급 4+1 협의체 첫 회의를 열고 이같이 합의했다. 정기국회 종료일이 5일 앞으로 다가온만큼 주말 내 협의를 마쳐 9일 국회 본회의를 열겠다는 전략이다.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4+1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4일 시작됐던 예산 실무단을 포함해 선거법과 검찰개혁법 관련 4+1 실무단 책임자가 결정되는대로 오늘 밤부터라도 바로 협의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8일까지 단일안을 만드는 것으로 협의했다"고 덧붙였다.

다만 자유한국당에게는 여지를 남겼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생각이 다른 정당도 협상에 참여할 수 있도록 언제나 문을 열어두고 협상하겠다. 마지막까지 협의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유성엽 대안신당 창당준비위원장도 "한국당까지 포함하는 정당 간 합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마지막까지 거듭 호소드린다"고 말했다.  

박 원내대변인은 "구체적 내용을 (오늘)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각자 필요한 합의 내용을 정하면 생각보다 빠르게 단일안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4+1 대표급 협의체는 실무단이 합의한 결과를 토대로 8일 오후에 만나 본회의에 상정할 단일안을 모색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