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특감반원 사망 검경 합동 진상규명해야…안할 경우 특검"

[the300]"檢,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선택적 수사…검찰개혁 필요성 보여줘"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검찰 조사를 앞두고 숨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전 특별감찰반원과 관련 "검찰이 결백하다면 검경합동수사단을 꾸려 모든 증거와 수사과정을 상호 투명하게 공유하고 검경이 함께 진상규명 해야 한다"며 "만약 그렇지 않는다면 민주당은 특검을 통해서라도 낱낱이 벗겨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밝히며 "이번 사건은 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검경수사권조정을 통한 검찰개혁이 필요한지 잘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최근 검찰에서 이뤄지고 있는 여러 수사 상황을 보면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선택적 수사"라며 "경찰서에 증거물로 보관된 특별감찰반원의 유서와 휴대전화를 (검찰이) 압수수색으로 가져갔는데 그 안에 무슨 내용이 있는지 두렵지 않다면 왜 이렇게 무리하면서까지 증거를 독점하겠냐는 의혹이 제기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또 지난 4월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당시 국회선진화법을 위반한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수사를 검찰에 촉구했다. 

그는 "항간에 검찰이 공수처법과 검경수사권조정법을 막기 위해 한국당의 (국회선진화법) 위반을 확인했음에도 기소하지 않고,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나경원 원내대표 고발사건도 수사하지 않고, 다른 야당 의원을 회유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검찰이 국민 아닌 조직에만 충성하기 위해 정치의 금도를 넘어 개입한다는 의혹이 든다"며 "이런 의혹을 불식시키기 위해서라도 (검찰은) 패스트트랙 관련 법 통과 이전에 기소와 수사에 착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은 최근 검찰의 행동을 굉장히 의심스럽게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