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자' 하이원 추추파크, '철도점용료' 면제 길 열린다

[the300]국공유재산 철도시설 점용료 감면 특례 신설

(나주=뉴스1) 황희규 기자 = 이철규 자유한국당 의원이 11일 전남 나주시 한국전력공사 본사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쳐기업위원회의 한전, 전력거래소, 한국전력기술, 한전KDN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하고 있다. 2019.10.11/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원랜드의 자회사인 하이원 추추파크가 적자 누적으로 경영정상화의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철도시설 점용료 감면·면제가 가능한 특례조항이 신설됐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는 22일 전체회의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담은 '폐광지역 개발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안'을 의결했다. 

이철규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표발의한 개정안은 폐광지역진흥지구에 있는 국·공유재산의 사용료 감면 대상에 철도시설도 포함하는 내용이다.

개정법은 국·공유재산의 대부 등에 대한 특례(제11조의2제4항)을 신설해 '철도시설 점용을 허가한 경우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바에 따라 점용료를 감면할 수 있다'고 명시했다.

이는 삼척에 위치한 하이원 추추파크 경영정상화를 위한 포석이다. 이 의원은 "공기업인 강원랜드가 폐광지역 경제활성화 목적으로 출자해 설립한 추추파크가 매년 수억원의 철도시설 점용료를 지출해 왔다"며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되면 철도시설 점용료가 면제돼 경영은 물론 지역경제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