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한국연구재단 "조민 논문, 단국대 판단 기다린다"

[the300]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 "연구윤리 1차 검증은 해당기관서"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이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한국연구재단, 정보통신기획평가원, 한국과학기술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사진=뉴스1

노정혜 한국연구재단 이사장이 10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이 한국연구재단의 연구비를 지원받아 작성해 제1저자로 이름을 올린 의학논문과 관련 "단국대 연구윤리위원회가 판단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노 이사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정용기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정 의원은 "조국 딸 논문 관련 부당한 저자를 표시하고 통상적으로 용인되는 범위를 심각하게 벗어나는 행위라고 생각하냐"고 물었다.  

노 이사장이 즉답을 피하자 정 의원은 "단국대 결정과 상관 없이 연구 부정이자 의료법 위반 행위로 판단할 수 있는 게 아니냐"고 재차 물었다. 노 이사장은 "연구윤리 1차적 검증은 해당기관에서 하는 게 규정"이라며 "규정대로 절차를 기다리는 중"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노 이사장은 대한병리학회에서 해당 논문의 게재를 취소한 것과 관련 "연구과정에서 연구위원의 IRB(연구윤리심의위원회)를 통과하지 않고 한 것이 주된 원인이 돼 논문이 철회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