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LG화학"ESS화재 저희도 당황… 원인 밝히면 리콜"

[the300]7일 국회 산자중기위 국정감사 증인 출석

LG화학 중국 난징 1공장 전경/사진=LG화학

LG화학이 에너지저장장치(ESS) 화재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되는 배터리 불량과 관련 "원인이 확실히 규명되면 리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준호 LG화학 부사장은 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증인으로 출석해 최근 8월 충남에서 다시 한 번 LG화재 배터리가 사고난 점을 언급하며 "저희도 당황스럽다. 모든 액션을 취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화재가 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여야 의원들은 ESS화재가 잇달아 나는 점과 관련해 집중 질의했다. 

먼저 김삼화 바른미래당 "LG화학의 JH3모델이 화재가 주로 났는데 2017년 중국 남경공장 모델"이라며 "설계나 생산과정에서 근본적 제품 불량이 아니냐"고 질의하자 김 부사장은 "민간 조사결과 보고서에도 언급됐다"며 "조사위원회가 모사시험을 했고, (배터리에) 문제가 있지만 화재의 직접적인 원인은 아닌걸로 판명받았다"고 해명했다.

김 부사장은 "남경 공장 생산 배터리가 국내에 198개 사이트에 있고, 해외는 118개가 있다"며 "해외에서는 (화재가) 발생하지 않아 내부적으로 리콜 결정을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원인만 확실하면 리콜하겠다. 문제가 있다면 리콜해야 한다는 게 저희 회사 문화"라면서도 "해외 화재가 없고, 민관 합동조사를 봐도 원인이 불확실 해 충전량만 (70%로) 낮췄다"고 답했다.

충전량을 낮추는 건 비상조치지 정상조치가 아니냐는 추가 질의에 김 부사장은 "배터리라는게 외부에서 합선돼도 실제 발화는 배터리에서 될 수 있다"며 "완전 충전 대신 충전량 70% 하향 권고에 대한 손실부분은 보상했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