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현장]"원안위, 현대건설의 한빛 3·4호기 보수 관련 계획 마련해야"

[the300]국회 과방위 국감, 노웅래 위원장 "이제서야 확인? 구체적 협의하고 계획서 가져오라"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원자력안전위, 한국수력원자력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사진=홍봉진 기자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소속 여야 의원들이 7일 현대건설이 "한빛 3·4호기 보수비용을 자체 부담하겠다"고 한 것과 관련,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와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에 구체적 계획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김종훈 민중당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안위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언론 보도를 보니 현대건설이 한빛·4호기 보수비용을 부담하겠다고 했는데 이러한 의사를 밝힌 것은 긍정적"이라며 "그러나 현대건설이 국감을 앞두고 면피 수단으로 이를 활용할 수도 있다는 점에서 실질적 우려를 할 수밖에 없다. 구두약속이 아닌 법적 효력이 있는 서면으로 계약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보도 내용을 확인해보겠다"며 "현대건설이 법적 구속력 있는 문건을 작성할 의사가 있다면 당연히 종합감사 전에 문건을 확보해 보고하겠다"고 답변했다. 

이에 과방위원장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현대건설이 국회에 와서 책임 지고 안전하게 보수를 하겠다고 약속했고, 이를 일주일 전에 원안위원장에게 얘기했는데 이제서야 확인한다니 무슨 소리냐"며 "구체적 계획을 한수원 통해 잡으라고 했는데 한수원이 확인한다고 답변한 거면 의사전달도 안 한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원안위가 이런 식으로 원자력 안전 문제에 대해 미온적으로 일관하니 안전에 문제가 생기는 것 아니냐"며 "현대건설과 분명히 약속을 했으니 구체적 협의를 하고 계획서를 가져오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엄재식 원안위원장은 "노 위원장에게 제가 (관련 내용을) 들었고 이에 대해 한수원 사장에게 직접 전달하지는 않았지만 의사를 전달했다"며 "현대건설 보수 관련 한수원도 여러 고민을 한 것으로 안다. 다만 보수방법에 대해 구체적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 논의할 단계가 아니다 보니 저렇게 답변한 것 같다"고 해명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