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성신여대입구' 등 서울지하철 5개역 '라돈' 기준치 초과

[the300]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 "더 많은 역사에서 검출될 수도…원안위 전수조사해야"

서울 지하철역 중에서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세계보건기구(WHO) 기준치를 초과한 곳이 5개로 파악됐다. 이들 역은 성신여대입구, 보문, 북한산보국문, 솔샘, 삼양 등 모두 우이신설경전철에 해당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신용현 바른미래당 의원이 7일 서울시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시가 라돈을 측정한 지하철 역사 52개 중에서 라돈농도가 WHO 기준(100Bq/㎥)을 초과하는 역은 5개였다. 

라돈농도가 가장 높은 곳은 성신여대입구(313.9Bq/㎥)로 WHO 기준치 3배 이상의 라돈이 검출됐다. 보문(194.7Bq/㎥), 북한산보국문(193.8Bq/㎥), 솔샘(158.2Bq/㎥), 삼양(131.2Bq/㎥) 등이 뒤를 이었다. 이중에서 삼양을 제외한 4개 역사는 환경부 다중이용시설 권고기준(148Bq/㎥)도 초과했다. 

아울러 미국 환경청 기준(74Bq/㎥)을 초과하는 역사는 13곳인 것으로 확인됐다. 앞서 언급된 5개 역사를 포함해 남태령(4호선), 충정로(5호선), 마들(7호선), 중계(7호선), 서울숲(분당선), 삼양사거리(우이경전철), 정릉(우이경전철), 삼전(9호선)이었다.

신 의원은 "많은 시민들이 이용하는 지하철 역사에서 기준치 이상의 라돈이 지속적으로 검출되고 있다"며 "지난 라돈침대사태 이후 많은 국민들이 여전히 라돈공포에 시달리고 있고, 역사 내 라돈물질은 성인 뿐만 아니라 영유아에게도 유해한 만큼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시가 라돈을 측정한 52개 역사만을 대상으로 한 조사이기에 실제 더 많은 역사에서 라돈이 기준치 이상으로 검출될 수 있다"며 "국민 안전에 관한 문제이니 만큼 주무부처인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주도적으로 전수조사를 실시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