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광화문 집회 한국당, 공당이길 포기"…이해찬 "정신나간 사람"

[the300]"지역위원회별로 300~400명씩 버스로 동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자유한국당과 보수단체가 광화문 광장에서 연 '문재인 정권의 헌정유린 중단과 위선자 조국 파면 촉구 광화문 규탄대회'와 관련 "공당이길 스스로 포기했다"며 비판을 쏟아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한국당은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집회에만 몰두하며 공당이길 스스로 포기했다"며 "어제 집회에서 제1야당 인사는 도를 넘는 막말을 남발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국가 원수에게 제정신 운운하는 것은 아무리 정쟁에 눈이 어두워도 정신 나간 사람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며 "더구나 각 지역위원회 별로 300~400명씩 버스로 사람을 동원하는데 공당에 이런 일이 나타나서야 되겠냐"고 비판했다.

앞서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광화문 집회에서 "조국을 지키기 위해 국정을 파탄 내고 안보도 무너뜨리고 있다"며 "대통령이 제정신인지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조국을) 반드시 끌어내려야 한다"고도 했다.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도 "태풍 피해를 입은 국민의 신음을 외면하고 민생도 제치고 나간 어제 집회에서 막말이 난무했다"며 "황 대표는 대통령이 제정신이 아니라는 막말까지 했다"고 말했다.

설 최고위원은 "야당 대표로서 품위를 버린지 오래됐지만 상태가 점점 심해지는 것 같다"며 "심지어 홍준표 전 한국당 대표는 태풍 거세게 몰아쳐도 좋다고, 비바람이 거세게 몰아치면 더더욱 좋다고 말해 태풍 피해로 한숨 짓는 국민은 안중에도 없는 듯한 발언을 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참으로 놀랄 일"이라며 "어제 한국당은 국민과 민생을 말할 자격을 잃었다. 자신들만을 위한 정치가 아니라 국민을 위한 정치로 돌아오길 간곡히 축원하다"고 덧붙였다.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