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비싼 요금내고 LTE 써"… 5G 실내 기지국, 없어도 너무 없다

[the300]변재일 의원 "5G 가입자들 비싼 요금 내고 실내에서는 LTE 이용, 실내 기지국 구축 속도 내야"

세계 최초 5G(5세대 이동통신) 서비스 상용화를 시작한 지 6개월이 지났지만 실내 5G 기지국은 전체 기지국의 1% 수준에도 못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5G 스마트폰을 쓰더라도 건물 안에서는 아직까지 5G 이용이 사실상 불가능한 셈이다. 

2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장소별 5G 기지국 구축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19일 기준 지상에 설치된 5G 기지국은 총 8만8529국으로 전체 기지국의 97.6%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반면 실내 기지국은 전체 5G 기지국의 1%에도 못미치는 989국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과기정통부는 기지국을 △지상 △옥내 △지하 △터널로 구분해 관리한다. 5G 기지국 구축 상세 현황을 살펴보면 이동통신3사 모두 기지국을 대부분 지상에 구축했다. 이통3사 5G 기지국 9만755국 가운데 95.6%인 8만8529국이 지상에 구축돼있다. 

건물 안 5G 서비스 제공을 가능하게 하는 옥내 기지국은 898국에 불과하다. 비중으로 따지면 1%가 조금 안된다. 옥내 기지국 898국 가운데 SK텔레콤은 483국(53.8%)를 구축했다. 이어 KT가 391국(43.5%), LG유플러스가 24국(2.7%)를 구축해뒀다. 
지하와 터널 기지국은 수가 더 적었다. 터널에서는 이통3사 합계 882개(0.97%)의 기지국이 구축됐고 지하에는 446개(0.49%)기지국이 설치됐다. 

변재일 의원은 "현재까지 구축된 5G 기지국의 97% 이상이 지상에 집중되어 있고 그 외 장소에는 5G 기지국이 많이 부족해 5G가 실내 불통 통신망에 그치고 있다"며 "이용자들이 실내‧외를 가리지 않고 5G를 불편함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인빌딩 구축을 서둘러야 한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