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전국 13개 대학 학종전형 실태조사·감사 실시"(상보)

[the300]학종 운영실태 확인,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과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문을 경청하고 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더불어민주당과 교육부(당정)가 전국 13개 대학의 학생부종합전형(학종) 실태조사·감사를 시행하겠다고 26일 밝혔다.

김태년 민주당 교육공정성강화특별위원회(특위)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과 교육부 연석회의에서 "학종 전형이 과도하게 쏠려있는 대학에 대해서는 제도 보완을 목적으로 한 학종전형 실태조사 및 감사를 시행하겠다는 교육부의 보고가 있었다"고 말했다.

학종 운영실태를 정확히 확인해 대입제도 공정성 강화를 위한 조사다.

김 위원장은 "학종전형 비교과 영역 및 자기소개서의 존폐 및 보완 여부도 종합적으로 검토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특위는 제기된 여러 현안에 대해 교육단체와 현장의 의견 두루 수렴하는 절차를 거쳐 보다 공정한 교육제도를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학종 선발비율이 높으면서 특수목적고등학교나 자율형사립고 등 특정학교 출신 학생 비율이 높은 전국 13개 대학이 학종실태조사 대상이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우리사회가 불공정하다는 국민들의 분노, 우리 청년들의 좌절감을 매우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부모의 힘으로 자녀의 학교 간판과 직장 간판이 바뀌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유 부총리는 "당정은 한뜻으로 불공평한 교육제도를 개혁하겠다"며 "아이들이 청년으로 성장하는 과정에서 고등학교·대학교 진학, 첫 직장 입직 과정을 각별히 살펴서 차별적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교육부는 학부모의 능력과 인맥이 영향을 줄 수 있는 학생부 비교과영역, 자기소개서 등 현재 대학입시제도 내에서 부모의 힘이 크게 미치는 영역을 과감히 개선할 것"이라고 말했다. 학종운영실태 점검 중 관계법령 위반 사실이 발견되면 특정감사로 즉시 전환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