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성대·고대, 대학 R&D 기술이전 수입료 '100억 클럽'

[the300]김규환 한국당 의원 "대학 R&D개발이 더 많은 기술이전으로 이어져야"

최근 3년간 대학 캠퍼스 연구개발(R&D)을 통해 확보한 원천기술을 기업과 연구소 등으로 이전해 연간 수십억원의 수입을 올리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대와 성균관대, 고려대는 3년간 누적 수입이 100억원을 넘겼다.

16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김규환 자유한국당 의원이 교육부에서 받은 2016∼2018년 대학 기술 이전 실적 수입료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서울대가 132억1782만원(320건)으로 1위를 기록했다. 이어 성균관대 124억5522만원(385건), 고려대 105억4070만원(314건), 경희대 92억7451만원(211건), 포항공대 85억577만원(80건) 순이었다.

2016년에는 포항공대가 51억2483만원(29건)으로 1위였다. 이어 서울대가 48억1927만원(127건)으로 2위를, 성균관대가 38억1765만원(117건)으로 3위를 차지했다. 고려대(4위, 36억9122만원), 경희대(5위, 27억3706만원)가 상위 5개교에 올랐다.

2017년에는 서울대가 41억7166만원(105건)으로 가장 많았고 고려대 36억7397만원(107건)으로 2위를, 성균관대가 36억2205만원(156건)으로 3위를 차지했다. 연세대(4위, 29억8936만원), 한양대(5위, 28억8196만원) 순이었다.

2018년에는 국민대의 약진이 두드러졌다. 2017년 7억2000만원의 수입료로 30위를 기록한 국민대는 2018년 57억8477만원(78건)의 수입료로 1위에 올랐다. 성균관대는 50억155만원(112건)으로 2위를, 서울대가 42억2688만원(88건)으로 3위를 차지했다.

대학의 기술이전 실적은 대학의 연구 역량을 가늠하는 지표 중 하나로 기술이전 수입료를 통해 해당 대학이 보유한 원천기술의 실용성을 평가할 수 있다.

교수의 연구 결과는 논문이 되고 특허로 등록되는데, 이 중 산업적 활용 가치가 높은 기술은 기업으로 이전된다. 대학의 원천기술이 기업의 생산성을 높이고 혁신적인 제품을 탄생시키는 기반이 되는 것이다.

김 의원은 "지식재산 강국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대학의 연구 결과가 기업의 생산성으로 연결되고 산업으로 축적되는 체계가 마련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