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당 "文대통령 경축사, 큰 틀에서 동의…'어떻게' 비전 제시했어야"

[the300]박주현 수석대변인 "어떻게 한반도 생존과 번영, 평화 지켜낼 것인지 밝혔어야"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사진=뉴스1

민주평화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축사와 관련 "큰 틀에서 동의한다"면서도 "현재 어려움에 처해있는 한일‧남북‧한미‧한중 관계를 어떻게 풀어내 한반도의 생존과 번영, 평화를 지켜낼 것인지 그 비전에 대해 국민에게 밝혔어야 했다"고 말했다.

박주현 평화당 수석대변인은 15일 논평에서 "평화경제를 이야기하는 것은 남북이 힘을 합해 일본을 극복하자는 큰 방향을 제시한 것이라는 점에서 공감한다"며 "하지만 지금 국민들은 한일 경제전쟁을 어떻게 해결할 것인지, 일본을 어떻게 극복할 것인지에 관심이 집중돼있다"고 이같이 말했다.

박 수석대변인은 "특히 분권형 대통령제를 통해서 대내적으로는 승자독식의 헬조선 문제를 해결해 살기 좋은 대한민국을 만들고, 대외적으로는 대통령과 청와대가 외교‧안보‧통일‧국방 문제에 집중해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이끌어내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