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대통령, 최저임금 많이 못 올렸다고 민노총한테 사과한거에요"

[the300]자유한국당, 국회 중소벤처기업부 업무보고서 최저임금 인상 질타

(서울=뉴스1) 이종덕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이종배 자유한국당 의원의 의사진행발언을 듣고 있다. 이날 박영선 장관의 업무보고에 앞서 이종배 의원은 박 장관의 인사청문 자료 미제출 및 거짓말 등에 대해 입장표명을 요구했다. 2019.7.16/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6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야권을 중심으로 내년도 최저임금을 동결시키지 못한 책임을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묻는 질문이 다수 나왔다. 박 장관은 만족스러운 결과는 아니지만 노사간 합의는 존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먼저 정유섭 자유한국당 의원이 "최저임금 결정에 대해 소상공인과 중소중견기업계가 안타까워한다. 그들의 요구는 동결이었다. 그리고 사업별 규모별 차등적용이었다"며 "전혀 고려가 안됐다. 이 목소리를 대변해주지 않는다는 의견이 있다"고 질의했다.

박 장관은 "최저임금 결정 과정에서 중기부의 노력과 중소기업인, 소상공인 의견이 충분히 전달된 결과라고 생각한다"며 "중기부 담당 국장은 최저임금위원회 12차 회의를 한 번도 빠지지 않고 나가서 의견을 개진했다"고 답했다.

같은 당 이종배 의원이 "최저임금 관련 문재인 대통령이 사과도 했다"고 언급하자 박 장관은 "공약을 지키지 못한 점에 대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의원이 "소상공인이 바란 건 동결인데, 장관이라도 어려운 상황에서 (내년도 최저임금을) 올린 걸 입장발표라도 하셔야 하는것 아닌가"라고 묻자 박 장관은 "최저임금위원회가 내년부터 차등적용 논의를 시작하는데, 중소상공인의 의견이 그 부분에 반영됐다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박 장관은 "소상공인이 원하던 동결 차원의 임금부분에 대해 아쉬움이 있긴 하다"면서도 "하지만 최저임금위원회에서 노사 양측의 합의에 의해 이뤄진 것인 만큼 합리적인 선에서 이뤄진 것으로 받아들이는 게 맞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 발 더 나아가 윤한홍 의원은 박 장관의 사과를 촉구했다. 윤 의원은 "대통령이 (최저임금을) 많이 못 올렸다고 사과했다. 누구한테 사과했냐"고 물은뒤 "노조한테, 민조총한테 한거다. 전국민의 대통령이 아니에요"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중기부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중소기업을 보호하고, 정책 고객을 대변해야 한다"며 "중기부 장관은 소사공인, 자영업자에 사과해야한다"고 언성을 높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