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황교안, 김학의 CD 본적 없어"

[the300]민경욱 대변인 "청문회가 음해의 장인가…청문 의원을 청문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를 치른 자유한국당이 27일 박 후보자가 2013년 황교안 한국당 대표에게 '별장 성접대·성폭력 의혹'이 있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제보 동영상 CD를 보여주며 임명을 만류했다고 밝힌 데 대해 전면 부인했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박 후보자는 2013년 경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임명 전에 제보 동영상 CD를 (당시 법무부장관인) 황 대표에게 말하며 임명을 만류한 적이 있다고 오늘(27일) 밝혔다"며 "결론부터 말하자면 택도 없는 소리"라고 말했다.

민 대변인은 "황 대표는 결코 CD를 본 적도 없고 관련된 얘기를 들은 기억도 없다"고 주장했다. 민 대변인은 "대체 국회와 국민을 뭘로 보고 '제보 받은 동영상 CD를 보여줬다'며 소설을 쓰고 기가찬 쇼를 벌이려는 것이냐"고 비판했다.

민 대변인은 "박 후보자는 본인이 받고 있는 의혹들에 대한 철저한 해명과 솔직한 사과부터 하는 것이 순리"라며 "본인의 인사검증의 장이 돼야 할 인사청문회조차 정쟁과 모략, 제1야당 대표 음해의 장으로 변모시키려는 수작이 참담한 지경"이라고 했다.

민 대변인은 "후보자는 본인이 내뱉은 말에 법적 책임을 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 대변인은 "국회 인사청문회 장에서 위증·허위사실 유포를 범한 것으로 확인된다면 이는 민주주의의 전당인 국회를 우롱한 대국민 기만으로 반드시 그에 걸맞은 죗값을 치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 대변인은 "국회 인사청문회장이 거짓말의 향연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거짓말은 부메랑이 되어 박영선 후보자를 향해 반드시 치명적 결과로 되돌아갈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민 대변인은 그러면서 박 후보자가 국회와 인사청문회를 조롱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박 후보자에 대해 "청문 의원들을 청문하는 후보자"라며 박 후보자를 "최악의 장관 후보자"라고 평가했다.

민 대변인은 "오늘 박 후보자의 후안무치한 인사청문회로 국회는 조롱 당했고 국민은 무시당했다"며 "국회 인사청문회장이 박 후보자의 후안무치로 철저히 유린당했다"고 논평했다.

민 대변인은 "박 후보자는 본인이 아직도 국회의원이고 인사청문위원인 줄 아느냐"며 "박 후보자는 인사청문회장에서 안하무인격으로 소리치고 야단치고 웃고 동문서답하고 자료제출도 하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민 대변인은 "박 후보자는 스스로 자료 제출을 하지 않는 것은 물론이고 국세청 등 공공기관 등을 겁박해 적극적으로 자료 제출하지 말라는 압력까지 행사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고 한다"고도 주장했다.

민 대변인은 "박 후보자는 국무위원으로서의 자격과 자질, 도덕성과 청렴성을 갖췄는지 따져야 할 자신의 청문회 자리임을 망각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 대변인은 "박 후보자가 이러고도 인사청문회를 통과할 수 있다고 생각하면 그것은 문재인 정권의 오만의 극치이며 대국민 선전포고"라고 분개했다. 민 대변인은 "하다못해 부처 직원들도 (박 후보자의) 낙마를 빌고 있다는 얘기도 들린다"고도 했다.

민 대변인은 "저토록 오만과 독선에 가득찬 사람이 국회의원도 아니고 내각을 구성할 장관이 된다면 국민 알기를 얼마나 우습게 알겠느냐"며 "중소벤처인들에게는 얼마나 오만과 독선을 늘어놓을지 참으로 걱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은 오늘의 이 조롱과 농간을 기억할 것"이라며 "철면피 가죽을 쓴 위선자의 말로가 어떻게 될지 국민들은 심판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