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드라마' 된 박영선 청문회…유방암 vs 전립선암

[the300]박영선 "윤한홍 의원님 전립선암 수술 받았냐고 물으면 어떻겠냐"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선서를 하고 있다./사진=이동훈 기자 / 이동훈 기자 photoguy@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야당 의원의 성희롱적 질의에 폭발했다. 27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인사청문회장에서다. 

박 후보자는 국무위원 후보자의 자격을 검증해야 하는 인사청문 자리에서 '유방암 진로내역'을 제출하라는 윤한홍 자유한국당 의원의 서면질의에 "질문하려면 다른 방법으로 했어야 한다. 이걸 보면 여성에 대한 섹슈얼 허레스먼트(성희롱)라고 생각한다"고 강경하게 맞섰다.

윤 의원이 "예약 없이 진료받았는지, 특혜 진료를 확인하기 위해 질의한건데, 여성을 부각해서 동정표를 모은다"고 해명하자 박 후보자는 "유방암 (질문)은 전국적으로 여성들에게 모멸감을 주게 만드는 발언"이라고 맞받아쳤다.

청문회장 질의가 아닌, 서면질의라 문제가 되지 않는다는 윤 의원의 해명에 박 후보자는 "서면질의 자체가 공개된다"며 "제가 윤한홍 의원님 전립선암 수술 받았냐고 물으면 어떻겠냐"고 반문했다.

당황한 윤 의원이 "그거랑은 다르죠"라고 말하자 박 후보자는 "이 부분은 민주당 여성 의원들도 분노하고 있다. 윤 의원님 말씀은 납득하기 어렵다"면서 "서면질의를 여기서 적나라하게 얘기하지 않았으니 괜찮다는건 통하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후보자와 의원간 설전에 야당 의원들도 가세했다. 이철규 한국당 의원은 "마치 우리 동료의원 질의가 사람을 동물적 수준으로, 소위 말해서 안될 반인륜적인 그런거냐?"며 큰 소리로 항의하자 김성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서면자료 질의 제목은 '유방암수술을 받은 일정'이렇게 하셨다. 본래 취지가 있으면 그 취지에 맞는 자료를 요구하는게 맞다"고 지적했다.

이용주 민주평화당 의원은 "가정적으로나마, 전립선 수술을 물어보면 답하겠냐고 하는 건 후보자로서 매우매우 부적절한 태도일 뿐만 아니라, 향후 장관의 청문회가 끝나서 장관으로 앉아도 그런 태도를 계속 할까 하는 우려가 보인다"며 "왜 때리냐고 묻지말고, 답할거 답하고 하는게 후보자의 자세라고 본다. 그 부분은 제가 꼭 지적해두고싶다"고 조언했다.

박 후보자는 "오늘 민주당의원들이 성명서 내겠다고 하는걸 제가 참아달라고 했다. 그정도로 분개하고있다"며 "아직도 청문회장에 남녀 차별이 있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