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호 장관 후보자 "세계 최초 5G 상용화 차질 없이 추진"

[the300]"신산업 창출 가로막는 규제, 규제 샌드박스로 해소"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뉴스1
조동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세계 최초 5G(5세대 이동통신) 상용화를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조 후보자는 27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이같이 말했다. 조 후보자는 "데이터와 네트워크, AI(인공지능) 등 4차산업혁명 인프라 경쟁력을 강화해 세계 시장을 선점하겠다"며 "5G 시대 선점을 위해 새로운 융합 산업과 서비스가 창출될 수 있도록 모든 정책적 지원을 강구하겠다"고 했다 

그는 "초연결 지능화 인프라를 의료와 도시, 교통, 국방 등 타산업과 융합하는 스마트 혁신으로 기존 산업 경쟁력을 향상시키고 신산업 창출을 가로막는 규제는 규제 샌드박스로 신속히 해소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 후보자는 R&D(연구.개발) 혁신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그는 "장기간 투자가 필요하지만 성공하면 막대한 파급효과가 있는 바이오와 인공지능, 6G, 전자자동차 등 미래 신산업의 원천 연구에 대한 투자를 강화하고 수소경제와 우주기술 개발에도 힘쓰겠다"고 했다. 

조 후보자는 "과학기술과 ICT로 미세먼지 등 사회 문제에 대한 과학적 해결 방안을 찾기 위해 다양한 전문가가 참여하는 융합팀을 구성해 문제해결형 연구개발을 집중 추진하겠다"고 했다. 또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 필요로 하는 과학기술.ICT 인재 양성에 힘쓰고 청년과학자를 육성하겠다"고 했다. 

아울러 "국민들이 염려하시는 정보통신망 안전과 사이버 보안은 사전 예방에 중점을 두고 철저한 점검과 시스템 개선에 마전을 기하겠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앞서 논란이 됐던 의혹들과 관련해선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자녀 지원과 부동산 문제 등 부족한 점에 대해 진심으로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공과 사를 확실하게 구분하고 항상 낮은 자세로 국민 눈높이에서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