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영표 "국회 과방위, 한국당 불참으로 파행"

[the300]박광온 "한국당 KT청문회 거부…도둑이 제 발 저린 격"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운데)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스1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의 법안심사소위원회(법안소위) 일정이 취소된 것과 관련 자유한국당에 책임을 물었다.

홍 원내대표는 2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어제 국회 과방위 법안소위가 한국당 의원들의 불참으로 파행으로 끝났다"며 "한국당은 민생 현안과 법안 처리에 조금 더 책임있는 자세를 보이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이어 과방위 소속 박광온 민주당 최고위원은 한국당이 KT청문회을 의도적으로 연기시키는 게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했다. 

박 최고위원은 "한국당이 아현동 통신국 화재과 관련 진상규명 등 여러 대책 마련을 위한 KT청문회에 합의했다가 최근 갑자기 돌변해 이를 무산시키려 하고 있다"며 "KT채용비리에 한국당 인사 여럿이 관련됐다는 보도가 나오고 KT와 과거 정권과의 정경유착으로 국민 관심이 번져가고 있어 이에 대한 두려움 때문에 피하려 하는 것이 아닌가라는 의심을 갖기 충분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도둑이 제 발 저린 격"이라며 "(한국당이) 지레 겁먹고 KT청문회 피하고 거부하려 하는 것인데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 최고위원은 "한국당이 KT청문회를 거부하면 할수록 청문회 필요성이 점점 강해진다는 것을 명확히 하길 알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당초 과방위는 이달 21일 과학기술원자력 관련 법안1소위를, 22일에는 정보방송통신 관련 법안2소위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이달 20일 과방위 소속 간사인 김성수 민주당 의원과 김성태(비례) 한국당 의원이 만나 법안소위 안건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여야간 입장차가 좁혀지지 않아 결국 법안소위 자체가 연기됐다.

이에 대해 과방위 소속 민주당 의원은 지난 21일 오전 공동 성명을 내고 "이번 법안소위 안건 논의과정에서 원안위설치법 개정안을 다룰 수 없다는 한국당의 완강한 입장을 받아들여 원안위 소관 법안 5건만 심사하기로 합의했다"며 "하지만 한국당은 이마저 1개 법안에 이견이 있다면서 뒤늦게 4건만 다루자고 해 합의가 깨지고 말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의 김성태 간사는 어제 간사협의 과정에서 KT청문회를 할 수 없다는 의사를 밝혔다"며 "못 연다는 이유가 황당하다. 오늘과 내일로 예정됐던 법안소위를 한국당의 뜻대로 진행할 수 없다는 게 이유"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