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방위 與의원 "한국당 KT청문회 무산 시도 즉각 중단하라"

[the300]"KT 채용비리 의혹 김성태 전 원내대표→황교안 당대표로 번지는 것 차단한다는 저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전체회의 전경./사진=뉴스1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과방위) 소속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자유한국당을 향해 KT청문회 무산 시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과방위 소속 민주당 의원은 21일 오전 공동 성명을 내고 "한국당의 김성태 간사는 어제 간사협의 과정에서 KT청문회를 할 수 없다는 의사를 밝혔다"며 "못 연다는 이유가 황당하다. 오늘과 내일로 예정됐던 법안소위를 한국당의 뜻대로 진행할 수 없다는 게 이유"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법안소위와 KT 청문회가 무슨 상관이 있다는 말인가"라며 "KT가 청문회를 무산시키려고 국회를 상대로 전방위 로비를 벌이고 있다는 소문이 사실이 아닌가 하는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한국당은 지난 14일 과방위 전체회의에서 이같은 로비 의혹을 강력히 부인하면서 4월 4일 청문회를 반드시 열겠다는 의사를 분명하게 밝힌 바 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일주일도 지나지 않은 이 시점에 돌연 청문회를 열지 못하겠다고 나서는 것은 KT 채용비리 의혹이 김성태 전 원내대표뿐만 아니라 황교안 당대표로까지 번지는 것을 차단하겠다는 저의가 아닌가 싶다"고 지적했다.

과방위 소속 민주당 의원은 "한국당은 이미 합의한대로 4월 4일 KT 청문회 개최에 반드시 응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며 "만약 터무니없는 이유로 청문회를 무산시키려든다면 민주당은 청문회 개최를 위해 특단의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과방위 소속 민주당 의원은 한국당에 법안소위 운영 과정에서의 문제를 제기했다. 과방위 소속 민주당 의원은 "이번 법안소위 안건 논의과정에서 원안위설치법 개정안을 다룰 수 없다는 한국당의 완강한 입장을 받아들여 원안위 소관 법안 5건만 심사하기로 합의했다"며 "하지만 한국당은 이마저 1개 법안에 이견이 있다면서 뒤늦게 4건만 다루자고 해 합의가 깨지고 말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대체 쟁점이 조금이라도 있으면 그 법안은 논의 조차 못하겠다는 게 무슨 발상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당초 과방위는 21일 과학기술원자력 관련 법안1소위를, 22일에는 정보방송통신 관련 법안2소위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이달 20일 과방위 소속 민주당과 한국당 간사가 만나 법안소위 안건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여야간 입장차를 좁혀지지 않아 결국 법안소위 자체가 연기됐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