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딜 하노이]김현종 안보2차장, 남북경협 포석인데 돌발악재

[the300]文대통령, '미국 아는' 김현종, 안보실 2차장 임명

김현종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13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산업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2019 상무관 회의'에 참석해 "새로운 통상질서와 글로벌산업지도 변화" 라는 주제로 특강을 하고 있다. 2019.02.13.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문재인 대통령의 남북경제협력구상이 돌발 악재를 만났다.제2차 북미정상회담에서 양국간 합의가 무산되면서다. 미국을 비롯한 국제 사회가 대북 제재를 풀지 않으면 북한과의 협력 사업은 불가능하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8일 "북한은 완전한 제재 해제를 원했다. 그러나 북한은 비핵화 준비가 안 돼 있었다"며 "이번에 북한의 제안을 들어줄수 없어서 제재는 여기서 유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북미정상회담의 결과를 발판삼아 최소한 금강산 관광재개 등을 시작으로 남북경협의 물꼬를 트려던 문 대통령의 구상은 당분간 보류됐다.

청와대는 예상치 못한 결과에 당혹스런 분위기다. 문 대통령은 남북경협을 염두에 두고 이날 청와대 인사까지 단행했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통상전문가'인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을 국가안보실 제2차장에 임명했다.

"미국을 상대로 한편으로는 교섭도 하고 이제 새롭게 펼쳐지는 한반도 상황과 동북아 정세 속에서 미국을 직접 상대하면서 우리의 의견도 전달하고 조율을 해야하는 역할을 할 적임자"라며 임명한 인사다. . 

문 대통령이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해 발표할 예정이었던 '신한반도체제' 구상도 일부 수정이 불가피해졌다. 문 대통령은 다음달 1일 지난 100년의 역사를 돌아보고, 새로운 100년의 평화 번영을 주도해가자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신한반도체제' 구상을 발표할 예정이었다.

이에 대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신한반도 체제의 구상의 기본 정신과 그걸 실현해 나가기위한 우리의 의지와 준비는 변함이 없다"고 설명했다.
김의겸 대변인이 2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북미회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박진희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