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최저임금 차등적용, 작동되려면 어려워"

[the300]4일 국회 인사청문회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8.12.4/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가 최저임금 차등적용과 관련, "현장에서 작동되려면 어려움도 있다"고 말했다.

홍 후보자는 4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최저임금 차등적용 문제를 지역별, 업종별, 내국인·외국인 등 많이 검토했지만 이같이 판단했다고 밝혔다.

홍 후보자는 "이 문제에 대해선 연구를 거치고 필요하다면 국회와 머리 맞대고 (대안을) 찾겠다"고 말했다.

그는 올해 16.4%, 내년 10.9% 인상되는 최저임금 정책에 대해 "시장에 충격이 있을 것"이라며 "내년 시점으로는 이미 법으로도 시행이 정해졌기에 내년 이후에 최저임금을 어떻게 합리적으로 결정할 지 방법론적으로 개선을 모색하겠다"고 밝혔다.

홍 후보자는 시장 기대에 비해 속도가 빨랐던 정책은 의지를 갖고 보완하겠다고 했다. 그는 "내년부터 시장수용성, 지불여력, 경제파급 영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저임금이 결정되도록 하겠다"며 "내년 최저임금 결정구조 개편도 적극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