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임종석 "강제징용 판결 관련 日 정치행위, 매우 유감"

[the300]"한일 간 미래지향적 관계 등 TF 구성해 점검 중"

【서울=뉴시스】이종철 기자 = 6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회운영위 국정감사에 출석한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8.11.06. jc43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이 대법원의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일본의 반발과 관련해 "최근 일본 측이 보인 일련의 정치 행위는 매우 부적절하고 유감"이라고 밝혔다.

임 실장은 6일 국회에서 진행된 국회 운영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 문제는 저희가 대법원 판결이 나기 전부터 총리실과 아주 긴밀하게 여러 차례 논의를 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임 실장은 "총리실이 중심이 돼서 정부가 어떤 조치를 취하는 것이 정의를 실현하고 합리적인 것인지, 또 한일 간의 미래지향적인 관계는 어떻게 가져갈 것인지를 TF(태스크포스)를 구성해서 점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삼권분립 기본 원칙에 따라서 대법원 판결을 존중해 갈 것"이라며 "일본과의 관계는 또 발전시켜나가는 방향으로 대응을 해 나가도록 하겠다. 쉽지 않은 과제라고 생각하고 굉장히 신중하게 검토를 해 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30일 대법원은  2014년 사망한 여운택씨 등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4명이 일본 신일본제철(현 신일철주금)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 소송 재상고심에서 "피해자들에게 각각 1억 원을 배상하라"는 원심판결을 확정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비롯해 일본 측은 일제히 반발에 나선 상황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