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업사원 대리수술 의혹, 국립중앙의료원장 "창피하다…반성하겠다"

[the300]영업사원 수술실 방문목적에 '수술' '시술'로 적어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 국립중앙의료원, 한국보건의료연구원, 한국의료분쟁조정중재원 국정감사에서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이 민주당 오제세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18.10.24. kkssmm99@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국립중앙의료원 수술실에 출입한 영업사원들이 방문대장에 적는 방문목적에 '수술'또는 '시술' 등으로 적은 것으로 드러났다. 영업사원이 수술에 참여했거나 대리 수술 혹은 시술을 했다는 의혹이 짙어지는 대목이다. 정기현 국립중앙의료원장은 "창피하다"며 "반성하겠다"고 말했다. 

24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립중앙의료원으로부터 제출받은 2017년부터 지난 16일까지의 '수술실 외부직원 입실보고서' 및 '수술실 출입관리대장'을 분석한 결과 총 49건이 수술관련 목적으로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월1일부터 최소한 하루 전에 '수술실 외부인 입실보고서'를 제출하도록 했다. 다만, 당일 진행 수술로 인해 수술실에 들어갈 경우 수술실 입구에서 수기로 작성한다. 분석결과
출입목적에 출입 목적이 OP(수술)로 적힌 게 24건, 수술참여 18건, 수술 7건 등이었다.

최도자 바른미래당 의원도 이같은 사항을 지적했다. 최 의원은 "외부 영업사원은 수술에 참여하지 않았다는 국립중앙의료원의 내부감사 결과 발표가 있었지만 아직 의혹이 완전히 해소된 것이 아니다"라며 "출입자대장의 기록에도 의심스러운 정황이 드러났으니 이에 대해서도 철저히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 원장은 "창피하다"며 "저희가 정체성부터 흔들리고 있다고 생각한다. 왜 여기서 근무를 하고 있는지 철저히 반성하겠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