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춘숙 "암센터 수술실에도 의료기기 영업사원 출입"

[the300]국립암센터장 "수술하는데 안들어왔지만 개선하겠다"

국립암센터 수술실에 의료인이 아닌 의료기기 영업사원이 하루에 한 명꼴로 드나든 것으로 확인됐다.

의료기기 영업사원은 수술실 출입관리대장에 절반 이상 '참관'을 위한 방문이라고 적었지만, 대리수술이 진행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실태조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2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립암센터가 제출한 '2018년 수술실 출입관리대장'을 분석한 결과, 1월1일부터 10월11일까지 284일 동안 의료기기 영업사원 118명이 301차례 수술실을 출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업체별 방문 건수를 살펴보면, 암센터 수술실을 가장 많이 방문한 A업체는 46회, B업체는 35회, C업체는 28회, D업체는 21회 순이었다.

수술실 출입 목적을 보면 참관이 전체 방문 건수 301건 중 54.4%에 달하는 164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 뒤로 교육이 20건, 장비 설치 후 시험 테스트를 진행하는 '데모(demo)'도 15건에 달했다.

업체별 구체적인 사례를 보면, 매주 1차례꼴로 수술실을 방문한 A업체는 총 46회 중 설치와 장비점검 3건을 제외한 43건이 참관(35건), 교육(1건), 데모(7건) 목적이었다.

수술용 로봇을 납품하는 B업체는 총 35회 수술실에 출입했는데, 참관과 교육목적으로 수술실에 33회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춘숙 의원은 2017년 수술실 출입관리대장도 확인하려 했지만, 암센터는 대장을 분실했다는 이유로 국회에 제출하지 않았다. 내부 규정상 보안문서로 분류돼 5년간 보존해야 하고 폐기할 경우 일정한 장소에서 절차를 지켜야 하지만 규정을 어긴 셈이다.

정 의원은 "의료기기 업체 직원의 잦은 수술실 출입 현황을 보면 대리수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다"며 "환자가 암센터를 신뢰할 수 있도록 의료기기 업체의 방문 사유와 대리수술 실태조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은숙 국립암센터장은 "수술하는데 안들어왔지만 국민들이 봤을 때 불안할 수 있는 소지가 있다"며 "시스템 점검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