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도자 "적십자사 면접위원장 외삼촌이 서류 꼴찌 조카 합격시켜"

[the300]바른미래당 의원 "복지부 채용과정 문제 발견 못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도자 바른미래당 의원이 19일 강원 원주시 건강보험공단에서 건강보험공단·건강보험심사평가원 국정감사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2018.10.19/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적십자사 사무직 공채 과정에서 지사 기관장이었던 외삼촌이 조카의 면접 심사위원장을 맡았고, 다른 심사위원들에 비해 높은 점수를 준 것으로 나타났다. 6명을 뽑는 서류심사에 6등으로 통과한 조카는 1차 면접에서 2등, 2차 면접에서 3등을 한 뒤 결국 최종 합격했다.

2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최도자 바른미래당 의원에 따르면 지난 2011년 대한적십자 공채에서 김모씨는 외삼촌 이모씨가 사무처장으로 있던 경남지사에 지원한다.

6명이 통과하는 서류심사에서 김씨는 6등으로 합격했는데, 서류심사 통과자 중 자격증이 하나도 없는 사람은 김씨 뿐이었다.

경남지사에서 실시된 면접에서는 사무처장으로 있던 외삼촌 이씨가 면접심사위원장을 맡았다. 지사 총무팀장, 구호복지팀장, 회원홍보팀장과 외부인사 1명이 심사를 맡았다. 

외삼촌 이씨는 조카에게 최고점(25점)에서 1점 모자란 24점을 줬다. 다른 심사위원 중 김씨에게 24점 이상을 준 심사위원은 없었다. 

5명의 심사자가 각자의 준 점수를 더해 계산되는 심사에서 조카 김씨는 2등으로 면접을 통과했다. 당시 1등 121점, 2·3등 115점, 4등 114점, 5등 113점으로 2~5등의 점수가 단 2점밖에 차이나지 않았던 상황에서 외삼촌 이씨가 준 높은 점수는 합격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조카 이씨는 본사에서 열린 2차 면접에서 3등을 해 탈락했지만, 2등으로 합격했던 사람이 입사를 포기하면서 최종합격 하게 됐다. 

조카 김씨는 2011년 6월부터 외삼촌이 사무처장으로 있는 경남지사에 함께 근무했고, 입사 1년 반인 2012년 11월 부산지사로 전출을 했다.

현재 외삼촌 이씨는 부산지사 사무처장을 맡고 있으며, 조카 김씨는 부산지사에서 같이 근무하고 있다.

최 의원은 "서류심사 통과자 6명중 6등이었던 후보자가 외삼촌이 위원장인 면접에서는 2등으로 최종면접까지 갈 수 있게 됐다"며 "채용과정을 주도하는 사무처장이었던 외삼촌이 응시자 김씨에게 어떤 특혜를 주었는지 명확한 규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의원은 또 "올해 초 복지부 감사관실은 산하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공공기관 채용실태 특별점검을 했는데, 친인척 관계 근무현황만 확인해도 눈에 띄는 사례임에도 불구하고 채용과정에서의 문제점을 발견하지 못했다"며 "조카의 면접을 삼촌이 주관하는 과정에서 이를 견제하는 어떠한 제도적 절차가 없는 상황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