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국감]강경화 "전술핵 재배치 검토한 바 없어"

[the300]"동북아 핵 도미노현상 등 파장 예상…확장억제 강화로 北 강력대응 가능"

강경화 외교부 장관. /사진=뉴스1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12일 국내외의 한반도 전술핵 재배치 요구와 관련해 "정부 차원에서 검토한 바 없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국정감사에서 "김정은 코앞에 전술핵을 배치해야 김정은에 대한 적극적 응징이 가능하고 북한의 도발을 막을 수 있다"는 윤영석 자유한국당 의원의 지적에 이 같이 말했다.


강 장관은 "전술핵 재배치를 정책으로 검토하기 시작하면 동북아 (핵) 도미노현상 등 파장이 예상된다"며 "사드 배치만으로도 국내 여론의 반발이 심했는데 이 문제로는 국내 여론이 어떻게 반응하겠나. 신중히 결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미 간 확장억제 강화, (미 전략자산) 순환 확대배치 합의가 돼있는데 이것을 실행에 옮기면 미국의 핵우산뿐 아니라 재래식 타격력과 미사일 방어도 확장억제 공약에 포함되기 때문에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강력한 대응능력을 갖게 된다"고 설명했다.


강 장관은 "우리가 평화를 고수하는 것이 명분론만은 분명히 아니고 미국, 중국 등과 적극적이고 주도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며 "연합방위태세를 강화하기 위해 압도적 군사력 우위와 최첨단 군사자산 개발, 확장억제 확대배치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