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훈 "국정원, 정권 비호조직 아냐…국내정치와 완전 단절될 것"

[the300]"오직 국가·국민에 헌신하는 국정원으로 거듭날 것"

서훈 국가정보원장 후보자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릴 인사청문회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사진=뉴스1
서훈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29일 "국정원은 정권 비호조직이 아니다"라며 "앞으로 국정원은 국내 정치와 완전히 단절될 것"이라고 밝혔다.


서 후보자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원장 인사청문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저는 국가정보기관이 국민으로부터 외면받으면 국가안보가 위험해진다는 소신이 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서 후보자는 "국정원은 최고의 정보기관으로서 안보의 최일선에서 안보의 마지막 보루로서 국가안보 수호하기 위한 모든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동안 국내정치 개입 논란으로 국민적 신뢰와 지지 위협을 받고 있어 평생 국정원을 지켜온 사람으로서 대단히 부끄럽다"고 말했다. 


서 후보자는 "저는 28년간 몸담았던 국정원에 무한한 애정을 갖고 있다"며 "국정원이 해야 할 역할 기능이 무엇인지 잘 안다. 오늘 청문회 통해 국정원장으로서 봉사할 기회 주어지면 오직 국가와 국민에 헌신하는, 국민으로부터 사랑받는, 구성원 스스로가 자랑스러워하는 국정원으로 완전히 거듭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구체적으로 "국정원은 국내정치와 완전 단절될 것이다. 앞으로 국정원은 북한의 도발에 철저히 대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또 국정원은 새롭게 제기되는 신 안보위협에도 빈틈없이 대처해 나갈 것"이라며 "마지막으로 국가안보에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 국가안보에 관해 초당적인 협력이 이뤄질 수 있도록 의장단과 각당 지도부 정보위에 수시로 안보정세를 상세히 설명드리고 필요한 지도도 받겠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