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김관진-美맥마스터 "사드 비용, 미국이 부담" 재확인

[the300] (상보) 미국 측 요청으로 35분간 전화 통화…트럼프 '사드 비용 전가' 발언은 '국내 정치용'

내입맛뉴스나이? 직업? 2030부터 4050, 6070까지
월급쟁이부터 자영업자까지 내 나이와 직업에 맞는 맞춤형 뉴스만 골라드립니다

설정된 내입맛뉴스
직업별
전체 대기업 중소벤처 자영업 가계 정부
연령별
전체 2030세대 4050세대 6070세대

청와대 전경/ 사진=뉴스1

청와대와 미국 백악관의 안보라인이 전화 통화를 통해 주한미군 THAAD(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에 따른 비용을 미국 측이 부담한다는 기존 합의를 재확인했다.

30일 청와대에 따르면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허버트 맥마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요청으로 오전 9시(한국시간)부터 35분간 전화 통화를 갖고 주한미군 사드 배치 비용 부담과 관련한 한미 양국간 기존 합의 내용을 재확인했다. 

한미 양국은 현행 SOFA(주한미군지위협정)에 따라 사드 장비의 운영·유지 비용은 미국 측이 부담하고, 우리는 부지와 기반시설만 제공키로 합의한 바 있다.

이날 백악관의 통화 요청은 최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드 비용을 한국 측에 전가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데 대해 해명 성격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7일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한국이 사드 비용을 내는 게 적절하다고 한국 측에 통보했다"며 "그건 10억달러(1조1400억원) 짜리"라고 밝힌 바 있다. 이어 28일 워싱턴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도 "사드는 한국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며 "왜 우리가 그 돈을 왜 내야 하느냐"고 했다.

맥마스터 보좌관은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최근 언급은 동맹국들의 비용 분담에 대한 미 국민들의 여망을 염두에 두고 일반적 맥락에서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내 정치용 발언이라는 뜻이다.

이어 맥마스터 보좌관은 "한미동맹은 가장 강력한 혈맹이고,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미국의 최우선 순위"라며 미국은 한국과 100% 함께 할 것이라는 트럼프 대통령의 확고한 메시지를 거듭 전했다.

한편 김 실장과 맥마스터 보좌관은 전날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 등 계속되고 있는 도발과 관련, 중국 등 국제사회와의 협력 아래 대북 압박을 더욱 강화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