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인구절벽 막자"…머리 맞댄 중앙과 지방

[the300] 27일 '지방소멸위기 대응, 新지역발전방안' 지방자치실천포럼 개최

내입맛뉴스나이? 직업? 2030부터 4050, 6070까지
월급쟁이부터 자영업자까지 내 나이와 직업에 맞는 맞춤형 뉴스만 골라드립니다

설정된 내입맛뉴스
직업별
전체 대기업 중소벤처 자영업 가계 정부
연령별
전체 2030세대 4050세대 6070세대

홍윤식 행정자치부 장관/ 사진=뉴스1

인구절벽에 따른 '지방소멸'을 막기 위해 중앙정부와 지방정부,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댄다.

행정자치부(장관 홍윤식)는 27일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한국지방행정연구원(원장 하혜수)과 공동으로 '지방소멸위기 대응, 신(新) 지역발전방안'이라는 주제로 지방자치실천포럼(대표 이달곤 가천대 교수)을 개최할 예정이다. 토론회에는 학계·언론·시민단체의 전문가들과 지방자치단체 공무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다.

'인구구조 변화 대응을 위한 新지역균형 발전 방안'을 주제로 한 기조발표는 김선기 지방행정연구원 부원장을 비롯한 3명의 지방행정 전문가가 맡는다. 기조발표자들은 인구감소지역의 자생발전 방안으로 인구감소 위험지역 선정 등 25개 실천과제를 제안할 계획이다. 또 차기 정부에서 재정·세제 지원과 정부 추진체계·거버넌스 구축, 특별법 제정 등이 시급하게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할 예정이다.

지방행정연구원 관계자는 "올해부터 우리나라의 생산가능인구가 줄어들기 시작했고, 2031년부터는 총인구가 감소하기 시작할 것"이라며 "특히 지방은 청년층의 인구유출, 초고령화 진입, 농산어촌 과소화 현상이 심각해 지방의 공동화를 넘어 지방소멸 위기까지 거론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급격한 인구구조 변화는 국가의 성장 잠재력을 약화시키고 지역의 사회·경제적 활력과 주민 삶의 질을 떨어뜨릴 수 있는 만큼 새로운 지역발전 전략의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