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경호실, 朴 내곡동 자택 뒷집 21억에 사들인다

[the300] 경호실, 내곡동 자택 뒷집 주인과 구두계약…경호동 활용 예정

내입맛뉴스나이? 직업? 2030부터 4050, 6070까지
월급쟁이부터 자영업자까지 내 나이와 직업에 맞는 맞춤형 뉴스만 골라드립니다

설정된 내입맛뉴스
직업별
전체 대기업 중소벤처 자영업 가계 정부
연령별
전체 2030세대 4050세대 6070세대
박근혜 전 대통령이 매수한 서울 내곡동 자택. 뒷편에 보이는 단독주택이 대통령 경호실이 매입을 추진 중인 곳이다./ 사진=뉴스1

청와대 경호실이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한 경호·경비를 위해 새 내곡동 자택의 뒷집을 약 21억원에 사들이기로 했다. 청와대는 박 전 대통령 출소에 대비해 내곡동 자택에 대한 내부 인테리어 공사에 들어갔다.

대통령 경호실 관계자는 26일 머니투데이'더300'(the300)과의 전화 통화에서 "박 전 대통령의 내곡동 자택 뒷편에 있는 집을 매입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며 "아직 최종계약까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경호실은 내곡동 자택 뒷집의 주인 조모씨와 주택매매를 위한 구두계약을 한 상태로, 조만간 최종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계약 금액은 21억원 수준이 될 것으로 알려졌다.

경호실이 사들일 내곡동 자택 뒷집은 대지 면적 358㎡(108평), 건물 연면적 228.14㎡(69평)의 1층 짜리 단독주택이다. 이 주택은 신축 또는 리모델링을 거쳐 박 전 대통령 출소 후 경호·경비를 위한 경호동으로 활용된다. 박 전 대통령 측이 최근 사들인 내곡동 자택은 대지 면적 406㎡(123평)에 건물 연면적은 570.66㎡(173평)에 불과해 경호동을 설치할 공간이 부족하다. 현재 내곡동 새 자택에선 목재와 페인트 등을 이용한 내부 인테리어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최근 대리인을 통해 서울 삼성동 자택을 약 67억원에 팔고 내곡동 자택을 약 30억원에 매입했다. 삼성동 자택의 매수자는 홍성열 마리오아울렛 회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홍 회장은 2015년 전두환 전 대통령의 아들 재국씨의 경기도 연천 허브농장도 매입한 바 있다.

박 전 대통령은 삼성동 자택이 낡은데다 번화한 곳에 위치해 경호·경비가 어렵다는 점 등을 고려해 이사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행 '대통령 등의 경호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임기 만료 전 퇴임한 전직 대통령은 최장 10년간 청와대 경호실의 경호·경비 지원을 받을 수 있다. 박 전 대통령 입장에선 2027년 3월까지 경호·경비를 받을 수 있는 셈이다. 구속기소된 박 전 대통령이 만약 그 이전에 풀려난다면 경호 업무는 즉각 재개된다. 자택에 대한 경비는 지금도 이뤄지고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