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백남기 기록, 서울대병원서 161명이 무단열람"

[the300] 감사원, '서울대병원 전자의무기록 무단 열람 및 유출실태' 감사 결과 공개

내입맛뉴스나이? 직업? 2030부터 4050, 6070까지
월급쟁이부터 자영업자까지 내 나이와 직업에 맞는 맞춤형 뉴스만 골라드립니다

설정된 내입맛뉴스
직업별
전체 대기업 중소벤처 자영업 가계 정부
연령별
전체 2030세대 4050세대 6070세대
2016년 11월7일 제주시 이도동 광양성당에서 천주교 제주교구 정의평화위원회 주최로 ‘故 백남기 농민의 위령미사 및 시국미사’가 열리고 있다./ 사진=뉴스1

2015년 11월 14일 민중총궐기 시위에 참가했다가 물대포에 의해 혼수상태에 빠진 뒤 사망한 故 백남기씨에 대한 의무기록이 서울대병원에서 161명에 의해 무단열람된 것으로 드러났다.

감사원은 29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서울대학교 병원 전자의무기록 무단 열람 및 유출실태' 감사보고서를 공개했다. 감사는 국회의 요구에 따라 지난달 2일부터 이달 6일까지 서울대병원 등을 상대로 이뤄졌다.

감사원이 서울대병원이 운영하는 종합의료정보시스템과 PACS(의료영상저장전송시스템)의 접근로그를 분석한 결과, 161명이 총 725회에 걸쳐 호기심 때문에 백씨에 대한 기록을 무단열람한 것으로 확인됐다.

백씨의 기록을 열람한 사람은 총 734명으로 이 가운데 담당 의료진 등으로서 적법하게 열람한 것은 370명에 그쳤다.

감사원이 나머지 364명에 대해 구체적인 열람 경위 및 사유를 확인한 결과, 이 가운데 161명이 의무기록을 무단열람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머지 가운데 64명은 사용자 계정이 무단열람에 이용됐고, 나머지 139명은 업무와 관련하여 정당하게 열람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감사원은 간호사 K씨가 지난해 4월 백씨의 간호일지, 환자 신체상태 등의 기록을 자신의 핸드폰으로 촬영해 지인에게 무단 전송·유출한 사실도 확인했다.

감사원은 서울대병원장에게 환자의 전자의무기록을 무단 열람한 161명을 고발하는 방안을 마련토록 통보하는 등 총 6건의 감사 결과를 시행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