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사드배치는 불가피한 자위조치…차질없이 진행해야"

[the300]"탄핵, 헌재 결정 나면 찬반 양쪽 모두 존중하고 수용해야"

이명박 전 대통령/사진=뉴스1
이명박 전 대통령은 8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배치가 불가피한 것이라며 차질없이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서는 "찬반 양쪽이 모두 이를 존중하고 수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이명박대통령기념재단 홈페이지 게시물을 통해 "최근 나라가 처한 형편이 가히 내우외환의 지경"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안에서는 대통령 탄핵으로 찬반이 갈라져 대립하고, 경제는 어려워 국민이 힘들어 하고 밖에서는 보호무역의 파고가 높아지는 가운데, 이웃나라들이 저마다 자국 이해를 앞세워 갈등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면서 "국내 현안은 국리민복을 위주로 순리로 해결해 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드 배치와 관련해 "실재하고 임박한 북한 핵위협에 대응하기 위한 자위조치로 불가피한 것"이라며 "정부는 계획을 차질없이 진행하되 현지 주민의 협조를 구하고 관련국을 설득하기 위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탄핵에 대해서는 "정당과 시민사회가 찬반을 표시하는 것은 자유지만, 그 방법이 지나쳐 국론분열로 치닫게 되면, 자칫 얻는 것보다 잃는 것이 많을 수도 있다"면서 "조만간 헌법재판소 결정이 내려질 터인데, 찬반 양쪽이 모두 이를 존중하고 수용해야 한다. 그것이 민주주의 기본 원칙"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헌재 결정을 수용해) 우리가 민주역량을 확인하게 되면, 그간의 혼란과 손실은 향후 우리나라의 정치발전을 위해 소중한 자산이 될 것"이라며 "다른 나라에서도 대한민국을 성숙하고 책임 있는 민주국가로 높이 평가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이 전 대통령은 정치권을 향해 "외교와 안보에 관한 사안에 있어서는 하나가 되어 이견의 여파가 나라 밖으로 번지지 않게 해야 한다"며 "당리당략으로 국론분열을 조장하거나 선동해서는 결코 안 된다"고 주문했다. 대선 후보들을 향해서도 "역사적 소명의식을 가지고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