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연초 새누리당 탈당할 것"

[the300]"이만큼 했으면 오래 했다..정치색 없앤다는 뜻"

이명박 전 대통령이 18일 오후 서울 강남의 한 식당에서 친이(親이명박)계 출신 전·현직 의원들과 만찬 회동 전 취재진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이날 회동은 트리플 크라운 데이(이 전 대통령 생일, 결혼기념일, 2007년 대선 승리일)일인 12월19일을 하루 앞두고 열리는 것으로 이 전 대통령과 참모진들은 매년 모임을 챙겨왔다. 2016.12.1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명박 전 대통령이 1일 새누리당 탈당 의사를 밝혔다.

이 대통령은 이날 국립현충원 방문 직후 기자들과 만나 "나는 그걸(탈당) 하려고 하면 일찍 하고 싶었는데 그럼 탈당을 유도하는 것 처럼 보여서 (보수신당 창당이) 이뤄진 다음 연초에 탈당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내가 전직 대통령인데 이 만큼 (당원생활을) 했으면 오래 했잖으냐"며 "그러니까 정치색을 없앤다는 뜻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창당이나 정치세력과 결합을 의미하느냐는 질문에는 "전혀 관계가 없는 택도 없는 얘기"라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신당 합류 등 가능성을 부인했지만 탈당만으로도 상당한 의미가 실릴 전망이다. 개혁보수신당(가칭)은 오는 24일 창당을 목표로 세몰이에 나서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의 탈당이 힘을 실어줄 가능성이 크다.

특히 MB계로 분류되는 인사들이 최근 대거 반기문 유엔사무총장 캠프로 몰리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이 전 대통령이 직접 움직이지 않더라도 조기대선 정국에서 일정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전망이 지속 제기된다.


목록